Home > 갤러리 > 러시아 풍물여행
 

차가버섯 표본 채취하러 가던 날

아침에 숙소를 나서는데 청솔모(붉은 원 안)가 나무에서 내려오며 저를 반겼습니다. 좋은 표본을 구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분이 좋았습니다.

아래 사진은 누군가가 차가버섯을 채취하여 가고 남은 부분의 생명이 남아서 다시 껍질이 생기고 약간의 기간동안 생을 유지하는 차가를 발견하고 관찰하는 모습입니다. 모자는 폼 잡느라고 쓴 것이 아닙니다. 타이가 숲속에서는 저런 모자를 쓰지 않으면 귀가 얼어붙고 뺨이 떨어져 나갑니다. 산에서 움직이면 몸이 더워져 겉옷은 벗을 수도 있지만 든든한 장갑과 모자 만큼은 꼭 있어야 합니다.

Download #1 : 44.jpg (209) Size : 143.1 KB
Download #2 : 50.jpg (223) Size : 146.2 KB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