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갤러리 > 러시아 풍물여행
제목 준비물 사러 시장 가기
글쓴이 관리자
SNS
 
 
시장 가는 길에 담배가게 진열장을 올려 봤더니... 전혀 예상치 못했던 국산 담배가 있었습니다. 값은 999원이니까 1,000원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담배가게 아줌마는 고개를 내밀고 "사진 왜 찍냐?"며 중얼거립니다. 그런데 나중에 다른 담배가게는 다 둘러보아도 국산담배 파는 곳이 없었고 이곳에서만 유일하게 있었던 것입니다. 툴툴거리기는 하지만 국제화 감각이 있는^^ 아줌마였군요.
 
 
 
재래시장을 뒤져 줄과 작은 손도끼들을 샀습니다. 나중에 차가 껍질 벗기는 작업에 쓰여집니다. 또한 러시아도 대형 마트가(땅이 넓으니까 규모도 한국 평균보다 훨씬 큽니다.) 블럭마다 있지만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이런 재래시장이 가격도 더 싸고 원하는 다양한 물건을 만날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풍물을 소개하면서 저의 개인 취향이 이런 것들을 좋아해서 사진을 자주 올리는 것이지 결코 러시아의 현실이 이런 구차한 노점상만 있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잘 사는 우리나라도 청계천 중앙시장쪽으로 들어가면 노점상들을 만날 수 있는 것과 같습니다. (6.25가 끝난 50년대 끄트머리에 태어나서 쌀밥 먹기 힘든 광경을 보고자란 제가 잘사는 우리나라라는 단어를 쓸 수 있다는 것은 정말 가슴 뭉클한 일입니다.)
 
 
 
도대체 이 사람들은 참새구이의 맛을 모르는 건지??? 참새들이 지붕이며 땅바닥에 100~200마리씩 몰려다녀도, 저렇게 통통하게 살이찌도록 놔둔단 말인가???  참새그믈만 하나 있으면 그냥~ 쐬주 한 잔에 연탄불에 참새 올려놓고... 햐~ 군침 돈다.
 
 
한번 세어 보세요 바닥에 뒹구는 참새의 일부가 몇 마리나 되는지? 혹시 젊은 세대는 예쁜 참새 보며 군침 흘리는 저를 변태라고 할지도 모르겠군요... 요즘은 번데기 징그러워 못 먹는 젊은이들도 많다고 하니까...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