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갤러리 > 러시아 풍물여행
제목 ....
글쓴이 관리자
SNS
 
새벽의 까툰강(江) 입니다.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제 얼굴에 맛이 간 표정이 역력하죠? 1,200Km를 달려왔죠, 보드카 마셨죠, 새벽같이 일어나서 나왔죠, 날씨는 추워졌는데 입은 것은 삼각 런닝셔츠, 스웨터에 부실한 인조 세무 점퍼 하나죠... 그냥 피곤할 뿐입니다.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