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실전암정보 > 암치료에도움되는책
제목 암 치료로 살해당하지 않는 7가지 방법 - 곤도 마코토
글쓴이 관리자
SNS

 

7가지.jpg

곤도 마코토

 

1948년 출생, 73년 게이오대학교 의학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동 대학 방사선과에서 근무하면서 미국 ECFMG(Educatinal Commission for Foreign Medical Graduates, 미국 수련 자격증)를 취득하였다. 1979년부터 1980년까지 미국 모스알라모스 국립연구소 파이온 치료소에서 근무하였다. 그 후 일본으로 귀국해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 1983년에 게이오 의과대학 방사선과 전임강사로 활동하기 시작하였다.

 

같은 해 유방암에 걸린 친 누이를 유방을 절제하지 않고 치료하면서 일본 최초로 유방온전요법 보급을 결심하였다. 1988년에 ‘유방암은 절제 않고 치료한다’는 논문을 <문예춘추>에 발표하는 등 ‘유방온전요법’의 선구자로 명성을 떨쳤으나 암은 무조건 수술이나 항암제 위주로 치료하는 기존 의학계 입장에는 눈엣가시 같은 존재라 ‘출세길’이 막혀 버렸다.

 

의료 비즈니스가 아닌 환자 중심의 치료를 실현하기 위해 의료정보 공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항암제의 독성과 수술의 위험성 등 암 치료 정보를 일반인에게 알기 쉽게 널리 소개한 공로로 2012년 제 60회 기구치간상을 수상하였으며 독자투표 1위로 <문예춘추> 독자상 등을 받은 바 있다. 정년을 1년 앞둔 2013년에 곤도마코토 암 연구소를 설립해 세컨드 오피니언 외래를 시행하고 있다.

 

‘암과 싸우지 마라’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시한부 3개월은 거짓말’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진짜 암, 유사 암, 가짜 암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전이하는 암과 전이하지 않는 암은 태생부터 구분되어 있으며 전이 줄기를 가지고 태어나는 진짜 암은 병원의 치료로도 회생할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따라서 가짜 암은 병원에 갈 일이 없는 관찰만 하면 되는 대상이고 진짜 암은 병원에서 고칠 수 없는 악종이기에 암이란 존재에 있어서 현대의학이 할 일이 없다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전이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가짜 암을 현미경 검사 시 진위 여부를 판단하기 애매해서 양성으로 판정하는 경우가 많고 진단의학이 너무 발달한 오늘날에 와서는 수술할 필요가 없는 가짜 암을 과도한 수술로 적출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통상적으로 우리가 癌이라 하면 실체보다 더 공포스럽게 받아들이는 것도 암의 본질보다 의학이 만들어 놓은 허깨비에 미리 기가 죽는 것입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제 고교 동창들 중에도 조기 위암이 발견되어 전절제 혹은 부분절제(70%)를 한 친구들이 10 여 명이나 됩니다. 38년 전 640명이 졸업하였고 현재 250 여 명이 연락이 되는 제 동창들 중 10명이 넘게 위암에 걸렸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든 일이고 수술을 한 친구들 중 누구도 암이 재발되거나 사망한 친구가 없습니다. 이는 현대의학의 덕분일까요? 아니면 위암 수술을 한 친구들이 모두 전이 능력도 없고 사마귀만한 작은 돌기를 발견하여 건강생활만 하면 저절로 없어질 수도 있는 작은 궤양 조직쯤을 과도한 수술로 들어내고 하마터면 죽었을 목숨을 신의 은총으로 건졌다고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래도 한 가지 좋은 점은 보통 부인네들만 교회에 열심히 나가고 자신은 교회나 교인의 생활과 동떨어진 삶을 살았던 친구들 중 위암 수술을 한 이후 절반 정도는 은혜를 잊지 않고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고 있는 것으로 봐서 잃은 것도 있고 얻은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 입력하세요 ->
이름 : 비번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3   다음에 묻는다....아흔아홉번째 복사.. 강성호 50
2   ◈권력의 오남용에 대한 최종심판을 두려워하라! 박현우 36
1   암 치료로 살해당하지 않는 7가지 방법 - 곤도 마코토 관리자 1056